소프톤엔터테인먼트(대표 유태호)는 세계 유일 뱀파이어 MMORPG ‘다크에덴’(www.darkeden.com)이 북미 온라인게임 퍼블리셔 이그나이티드게임즈(대표 강한근)와 북미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세계 최초의 뱀파이어 MMORPG '다크에덴'
이그나이티드게임즈는 북미 및 중남미에서 ‘아틀란티카’, ‘원더킹’ 등을 성공적으로 런칭•서비스 하고 있으며, 철저한 현지화 작업과 차별화된 마케팅 노하우를 보유한 파워풀한 퍼블리셔다.

소프톤엔터테인먼트 유태호 대표는 “’다크에덴’이 이르면 오는 하반기에 북미 현지 비공개 테스트를 시작할 계획이며, ‘다크에덴’이 가진 독특한 뱀파이어 세계관과 전쟁 시스템이 북미 유저들에게도 충분히 어필할 수 있도록 이그나이티드게임즈의 우수한 퍼블리싱 능력과 철저한 현지화를 통해 북미 유저들에게 최적화된 게임을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이그나이티드게임즈 강한근 대표는 "다크에덴과 같은 훌륭한 콘텐츠를 가지고 북미 유저에게 서비스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이그나이트게임즈의 강점인 검증된 현지화 전략과 마케팅 노하우를 통해 다크에덴의 북미시장 성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